[친구야놀자]방화동놀이공작소_기획단 추억 만들기

 

기획단 추억 만들기

 

5월 25일 토요일 ‘놀고 싶은 사람 모여라’ 활동을 했습니다. 

기획단 아이들은 하루 전에 모여 기획단만의 추억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정우네 가서 어머니께서 준비해주신 팝콘과 콜라 마시며

'이웃집 토토로' 영화를 봤습니다.

깜깜한 거실에 팝콘과 콜라까지! 진짜 영화관이 따로 없습니다. 

 

정우네 영화관에서

 

잠은 다나집에서 자기로 했습니다. 

정우는 사정이 있어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 

서운함이 얼굴에 가득합니다.

내일 만나자고 인사하고 헤어졌습니다.

 

정우 집에서 나설 때부터 이정 표정이 어둡습니다.

급기야 눈물을 흘립니다.

이유도 이야기 하지 않고 조용히 눈물을 닦기만 하니 다들 걱정했습니다.

다나 집으로 향하는 길. 이정이 입을 뗐습니다.

 

“선생님. 저 집에서 잘래요.”

 

가족들 생각에 눈물이 난 겁니다.

다나 언니 집에도 가고 싶고, 가족들도 보고 싶은

복잡한 마음으로 집을 지나쳐 걸었습니다.

그제야 이정 마음을 알게 된 아이들이 위로해줍니다.

 

“나는 이정이랑 우리 집 같이 가고 싶은데 아쉽다.

그래도 이정이 하고 싶은 대로 해. 언니는 괜찮아.”

 

“그래. 이정아. 집에서 자고 내일 만나도 돼. 괜찮아.”

 

길 한복판에서 한 명씩 돌아가며 이정을 안아주고 위로해주었습니다.

이정이 언니들과 긴 포옹으로 인사 나누었습니다.

기획단으로 함께 활동한지 세 달이 되었습니다.

활동 후 선생님들이 '오늘도 고마워~'하고 아이들을 안아줍니다. 

아이들끼리도 어색하지 않게 포옹인사 나눕니다. 

그동안 많이 가까워졌습니다.

 

아쉬움이 담긴 포옹

 

11시 넘어서야 다나네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다나 부모님이 아이들 맞아주셨습니다.

아이들은 거실에 있는 트램펄린에서 폴짝폴짝 뛰고 신이 났습니다.

다나 언니 집까지 따라 온 이정이 제일 신났습니다. 

혹시나 마음이 바뀌었나 하고 다나 언니 집에서 잘 건지 물으니 집에 간다고 합니다.

 

시간이 늦어 아이들과 포옹 인사 후 이정이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이정 집 쪽으로 향하니 어머님께서 미리 나와 이정을 기다리셨습니다.

이정이 없어 허전했었다며 꼭 안아주셨습니다.

가족애가 깊은 이정이네입니다.

 

 

골목야영 같았으면 새벽 3시 넘어서까지 잠들지 않는 아이들과 함께 하느라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겁니다. 

 

올해는 어머님들이 함께 거들어 주시니 훨씬 수월합니다. 

밤 12시가 초저녁처럼 느껴집니다. 

 

다나 어머님이 보내주신 아이들 사진

(글쓴이 : 손혜진)

댓글(6)

  • 김미경
    2019.06.17 23:14

    복지관을 나오며 불을 모두 끄자
    '으악' 소리가 나고, 어느새 음소거 모드로
    '소리 지르지 마~'하며 핸드폰 플래시를 켜 어둠을 밝혀 준 아이,
    너도 나도 핸드폰 불빛으로앞을 비추며 걸어가는 밤길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다 웃고
    정우네 어머님께 드릴 말 연습도 하며
    걸었던 쾌청한 밤 나들이 풍경이 떠오릅니다.
    옛 시골마을 한 동네 아이들 놀던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아이들과 이야기 나누는 손혜진 주임님과
    김민지 선생님 모습에도 설렘이 느껴졌습니다.

    이렇게 동네 누나 집에서 처음 자러 간다며
    가슴이 두근거린다는 하민이, 그리고 다들 같은 마음이었을 기획단 아이들에게
    이 날 밤은 무척 특별했겠지요?

    살아 가며 오늘 추억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까요?
    문득 떠올리면 미소 지어지고
    이 날의 설렘도, 상쾌했던 밤공기도
    떠올려지지 않을까요.

    이 순간이 아이들의 기억 속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를 바라요.

    힘드셨을 텐데 기꺼이 집으로 초대해 주시고
    방 내어 주신 정우 어머님, 다나 어머님께 고맙습니다.
    덕분에 손혜진 주임과 김민지 선생님 힘내서 다음 날 놀이도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다음 날 놀랍고 감탄했던 실천 이야기도 빨리 들려 주세요~

  • 양원석
    2019.06.18 09:43

    아이구~ 얼마나 귀여운지 몰라요~
    다들 챙겨주고 안아주고 그러면서도 즐거워하고~ ^^
    정말 글 그대로 깊은 추억이 되었겠습니다.

  • 김상진
    2019.06.18 09:57

    어렸을 때 이집 저집 친구네 집을 다니며 놀다가 잠들고 아침에 깨서 아침밥 먹고 함께 학교 가던 추억이 떠 올라 혼자 미소짓고 있네요.

    서로 격려하고 아끼는 모습에 감동을 느낍니다.

    함께 해주신 부모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2019.06.18 21:45

    이렇게 어울려 놀았던 추억과 재미가 평생 살아갈 힘을 줄 거예요.
    어려울 때마다 추억을 불러내어 용기를 줄 거라 믿어요.

    아래는 2017년 방화11종합사회복지관에서 진행한 여름 단기 사회사업 ‘골목놀이터’에 참여한
    어느 아이 부모님께서 보내주신 글이에요. 손혜진 선생님도 기억하시지요?
    당시 담당자 정우랑 선생님과 대학생들이 한 달 활동 과정을 잘 남겼습니다.
    이를 부모님들께 보여드렸습니다. 과정 기록을 모두 읽은 어느 부모님이 이 글을 써서 보내주셨습니다.
    * 전문 읽기 cafe.daum.net/coolwelfare/O2Kk/220 (구슬 카페에 올린 글로 안내할게요.)

    #
    골목놀이터에 다녀온 후, 또 다음 골목놀이터를 향하는 아이들의 즐거운 모습과,
    모든 활동을 마친 후의 아이들의 아쉬워하는 마음을 느낀 후,
    그리고 자꾸 다음 골목놀이터를 벌써부터 기대하고 기다리는 아이들의 모습과 마지막으로 골목놀이터의 활동보고서를 읽은 후의
    제 마음에는 여러 죄송스런 마음과 큰 울림이 느껴졌습니다.
    (…) 아이가 평생 살면서 힘들거나 즐거울 때 이 즐거웠던 기억들이 얼마나 큰 추억과 힘이 되어줄까 하는 마음에
    잠시 가슴이 뜨거워집니다. 저 역시 아이를 낳아 키우고 어른이 된 지금에서도 어린 시절 우연한 기회에 가있게 된
    시골 한 달 생활에 대한 추억과 기억을 아직까지 꺼내어보면서 웃기도 하고, 추억하기도 하고, 그리워하기도 하며,
    때론 그때의 행복했던 기억이 지금의 삶을 살아가는 힘이 되어주고 있답니다.

  • 2019.06.18 21:47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가며 긴 터널과 같은 어려움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 이 구간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은 평소 느끼는 삶의 행복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우리는 긍정적 감정보다 부정적 감정을 1.4배 강하게 받아들이고, 좋은 기억보다 나쁜 기억을 3배 이상 오래 기억합니다.
    좋은 사람의 말을 쉽게 잊으며 기억해내지 못하고, 나쁜 사람과 좋지 않은 기억을 오래 간직하며 힘들어하고 있는지 몰라요.
    우리 아이들도 그럴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아이들이 더 자주 더 깊이 행복감을 느끼게 긍정적 감정을 1.4배 이상,
    좋은 기억을 3배 전해주면 좋겠습니다.

    이것이 손혜진 선생님과 김민지 선생님이 거든 활동이 귀한 이유예요.

  • 김은희
    2019.07.11 16:39

    기획단 아이들이 꾸린 1박2일 활동
    놀이와 활동도 즐겁고 중요하지만,
    아이들의 마음에 서로를 챙기고
    배려하고 다독이는 마음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을 많이 가진 아이들입니다.
    그런 마음 보며 대견하기도 합니다.

    기꺼이 아이들 챙기고, 장소 내어주신 부모님들 고맙습니다.
    아이들이 기획단으로서 자부심 가지고 놀이활동하게
    잘 거든 손혜진주임님, 김민지선생님 대단합니다.
    늘 응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