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놀자]방화동 놀이공작소

 

꿈틀거리는 방화동 놀이공작소

 

 

방화동 놀이공작소 면접 이후 기획단 아이들과 매주 수요일에 만나고 있습니다. 

 

동네를 돌아다니며 기획단을 소개하고 인사했습니다. 

단골 미용실, 떡볶이 집, 다니는 태권도장 갔습니다. 

이웃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자신감 얻었습니다. 

 

동네 누비며 인사다녀온 날

 

방화초 벚꽃 아래 돗자리 펴고 과자 한봉지 나눠먹으며 놀고,

정우네 초대받아 정우 방 구경하고 총싸움 실컷하고,

이정이네 초대받아 피아노 치고, 기타 치고, 책 읽고 놀았습니다. 

서로 가까워졌습니다. 

 

방화동 친구들과 신나게 놀고,

이웃과 어울려 놀 일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5월 24일~25일

방화동 놀이공작소 첫 작품이 탄생합니다.

정우네, 이정이네 가서 회의한 날
(손쌤)"우리동네 벚꽃 예쁜 곳 어디야?"     (윤이)"우리 학교가 제일 예뻐요!"     (손쌤)"그래. 그럼 가자!"

 

신나게 놀며 함께 어울리며

 

아이들과 회의 후에는 꼭 놉니다.

많이 놀아봐야 놀이 기획도 더 잘 할 수 있으니까요.

 

매번 강당에서 마피아 게임 하겠다는 아이들.

더 재미있게 놀았으면 하는 마음에

날씨 좋으니 밖에서 놀자며 데리고 나갔습니다.

 

"강당에서 놀고 싶은데…" 

입술이 삐죽 나와 있던 정우가 제일 먼저

은하수 공원으로 달려가 그네를 하나 잡아탔습니다.

 

제각각 놀이기구에 매달려 있는데 나무 아래를 보니

이두우 어르신이 앉아 계셨습니다.

지난 백가반 때 아이들에게 자치기를 만들어주시고 알려주신 분이십니다.

반가웠습니다. 

 

아이들에게 어르신 소개하고, 인사드리러 갔습니다. 

정우가 할아버지 옆에 딱 붙어 앉아 꼭 안고 어깨 주물러드렸습니다.

이 친화력, 어쩜 좋을까요

 

어르신도 싫지 않으신 듯 선하게 웃으십니다.

부탁드릴 일 있을 때 찾아뵙기로 했습니다.

어르신이 웃으며 고개 끄덕이셨습니다.

공원으로 나오길 잘했습니다.

 

복지관을 벗어나면 볼 수 있는 광경

 

놀이기구 타는 아이들 옆에서 바닥에 땅따먹기 그렸습니다.

어렸을 때는 참 쉽게도 그렸는데,

지금은 스쿼트 하는 듯 다리가 무척 아픕니다.

 

아이들은 놀이 기구에 매달려 있고, 김민지 선생님과 둘이 시작했습니다.

아이들이 하나 둘 관심 보이더니 이내 모두 모였습니다.

 

규칙을 잘 아는 윤이가 심판을 보고, 규칙을 알려주었습니다.

땅 한 칸을 따기 위해서는 쉽지 않은 여정을 거쳐야합니다.

길고 긴 자기와의 싸움. 누구 하나 시시해하거나 지루해하지 않습니다.

자기 순서가 오길 기다렸다가 최선을 다합니다.

 

속고 속이는 마피아 게임보다 훨씬 좋겠지요?

 

 

나는 너희가 오는게 제일 좋아

 

이정이 목마르다고 했습니다.

여기는 은하수 공원. 바로 앞은 구효순 할머니 댁.

이정이 손잡고 할머니 댁 갔습니다.

할머니께서 반갑게 맞아주시며 시원한 물 한잔 따라 이정에게 먹이셨습니다.

 

 

할머니 우리 지금 저기서 놀고 있었어요.”

 

할머니 방 창문에서 보이는 놀이터를 가리켰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밖을 내다보며 놀고 있는 친구들을 불러 인사했습니다.

할머니가 아이들과 나눠먹으라며 요구르트 여섯 개 봉지에 담아 주셨습니다.

 

근데 오늘 어버이 날인데 나한테는 아무도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사람이 없어.

 

아차! 마침 어버이날인데 왜 그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요.

놀이터에 돌아와 아이들에게 요구르트 건네며 할머니 이야기 했더니 정우가 나섭니다.

 

선생님. 저 할머니 위해서 카네이션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색종이랑 가위, 테이프만 있으면 만들 수 있어요.”

 

정우가 사무실에 가서 예쁜 카네이션 만들어 왔습니다.

이정, 정우와 함께 다시 구효순 할머니 댁에 갔습니다.

 

어유. 어떻게 또 왔어?”

할머니. 오늘 어버이날인데 할머니 생각나서 제가 카네이션 만들어 왔어요.”

 

할머니 눈에 눈물이 맺힙니다.

 

난 할머니 방에 푹신한 이불이 있어서 참 좋아.”

이정이 할머니 방에 드러누우며 말했습니다. 

난 너희가 놀러 오는 게 참 좋아.”

할머니가 말씀하셨습니다.

 

할머니 제가 어깨 주물러 드릴게요.”

그럼 오빠 어깨는 내가 주물러 줄게.”

 

 

아이들과 이웃 어르신이 가까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습니다. 

친구야 놀자 담당자만의 특권 같습니다. 

5월에 기획한 놀이로  아이들이 이웃들과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함께 애써주는 김민지 선생님 고맙습니다^^

땅따먹기 한날 병원에 가서 족저근막염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또르륵... 미안요... 괜히 하자고 해서ㅠ 

 

글쓴이 : 손혜진

댓글(8)

  • 김상진
    2019.05.17 09:20

    아이들과 친숙하게 호흡하면서 하나하나 준비해 가는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지네요.
    5월 24일이 기대됩니다

  • 김미경
    2019.05.17 09:31

    친구야 놀자 '방화동 놀이공작소'
    올해 백가반부터 기획단 면접에 이어 지금까지
    아이들의 행동과 말로 웃음꽃 피고
    벅찬 감동들이 많았어요.

    손혜진 주임님이 들려주는 실천이야기 듣다 보면
    애써 눈물을 참다 끝내 서로 눈물을 흘리고
    또 그런 서로의 모습 보다 웃고 말지요.

    이번 구효순 어르신과 아이들 이야기도 그랬어요.
    어버이날 카네이션 받지 못했다는 어르신과
    그 이야기를 듣고 카이네션 만들어 다시 어르신 댁에
    찾아간 아이들... 구효순 어르신 눈에 맺힌 눈물과 웃음...

    참 정겹습니다.
    혼자 사는 어르신에게 찾아가는 자원봉사활동이 아니라
    이웃 아이가 친한 할머니 댁에 가서
    마음으로 전한 종이카네이션 하나가 진한 감동을 줍니다.
    제 마당 제 삶터에서 나누는 사람살이 모습입니다.
    잘 돕고 거들어준 손혜진 주임님, 김민지 선생님 고맙습니다.

  • 김은희
    2019.05.17 16:38

    늘 1104동 입구에서 누가 오고가나 보시며
    얼굴 아는 직원 있으면 '언제 우리집에 놀러올거야?'
    '어디가?'
    하시는 구 어르신~
    늘 아이들에게 많은 정을 나눠주셨는데,
    이 마음 알고 있는 아이들이
    카네이션 만들어 달아드리니
    어르신도 뭉클하셨나보네요.

    아이들은 동네에서 안전하고 신나게 놀며
    어른들의 보살핌을 받고,
    어른은 아이들의 천진난만하고
    사랑스러운 모습보며 웃음지으십니다.
    외로운 마음 가득하다가
    아이들이 물 마시러만 와도 반가워 하십니다.
    이런게 사람사는 것이지요.
    아이들 밖에서 놀게 해주려는 우리 손쌤, 민지쌤
    고마워요~

  • 이미진
    2019.05.17 17:01

    흐뭇하게 미소지으며 읽다가
    마지막 족저근막염에서 빵터졌어요~ㅎㅎ
    민지선생님 하루빨리 낫길바랄게요!!!

  • 2019.05.17 17:11

    이렇게 의미있게 실천하고,
    그 내용 잘 기록하고,
    이를 동료들이 읽고,
    마음 담아 댓글로 주고받는 복지관.

    방화11종합사회복지관 선생님들께서
    우리 현장에 끼치는 선한 영향력이 느껴집니다.
    고맙습니다.

  • 김민경
    2019.05.17 17:16

    오오오오... 김민지 선생님!!!! 족저근막염 괜찮으신가요??? 어뜨케 ㅠㅠㅠ
    기획단 함께하는 언니 오빠들과의 인연도 소중하고 기획단 하면서 만나는 이웃분들과의 인연도 감사합니다^^

    구효순 할머니댁 다녀왔던 날은 이정이도 한참 이야기 하더라구요. 물마신거, 정우오빠가 카네이션 접어드린거, 야쿠르트 얻어먹은거, 안마해드린거... 할머니께서 우셨다고 ㅠㅠㅠ 할머니께도, 아이들에게도 소중한 기억이 될거 같아요^^

    복지관 덕분에 우리동네가 더 가까워지는거 같아요^^ 늘 감사해요❤️

  • 김민지
    2019.05.20 11:32

    저의 발은 괜찮습니다 여러분!! 아이들과 노는게 제가 더 신나서 무리해서 뛰었나봐요~^^;

    손혜진 주임님과 친구야놀자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아이들이 하는 주옥같은 마음표현에 감탄하고 있어요~
    손혜진 주임님 옆에서 배우며 아이들에게 배우며 저에게도 마을의 선한 영향력이 돌아오고 있답니다. 이런 이웃이 있는 마을과 기관에 고맙습니다❤️

  • 양원석
    2019.05.29 15:05

    세상에...
    읽다가 그만....눈이 뜨거워졌습니다.....

    추신) 태그에 작성하신 선생님 성함 넣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