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그림책] #1 누구나? 누구랑?

 

#1 누구나? 누구랑?


이름이 누구나 그림책입니다. 
이름을 그렇게 지은 건 다양한 대상을 염두해 둔 것입니다. 
작년에는 어르신들과 함께 했는데 올해는 누구랑 하면 좋을까요?

선택 1. 어르신들과 한다(정한별 사회복지사 생각) 
어르신들과 한 번 더 하고 싶습니다. 어르신 사업이라서가 아니라 아쉬운 점이 많아서입니다. 
작년 모집할 때 어르신들께 같이 하자고 여쭈니 다들 어렵고 낯설어서 싫다고 하셨습니다. 
미술 다른 곳에서도 하고 있어서 안 해도 좋다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그러더니 누구나 그림책 어르신들이 책 준비하니 할 만 하겠다고 관심 보이셨습니다. 
어르신들께는 충분한 시간과 확신이 필요했나봅니다. 올해 어르신들과 함께하면 더 홍보 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작년을 부러워하셨던 분들과 하고 싶습니다. 

선택 2. 자녀가 있는 부모님들과 한다(김미경 과장님 생각)
올해에는 부모님과 함께 그림책 만드는 그림을 그려봅니다. 
‘우리 엄마, 아빠가 만들어 준 그림책’이니 생각만 해도 두근거리지 않나요? 
내 아이에게 선물하고 싶은 단 한권의 그림책이라는 것을 주제로 준비합니다.
얼마나 그 책이 소중하게 느껴질까요? 
마지막 출판기념회 때 감동받을 아이와 부모의 모습이 정말 자연스럽게 그려집니다. 

고민이 됩니다. 
누구랑 할까요? 오랜 시간 고민합니다. 

저는 어르신들이 편한데 부모님들과도 잘 할 수 있을까요? 
결혼도 안 했고 아이도 없는데 자녀이야기에 참여할 수 있을까요?
그런 걱정도 약간은 있습니다. 그래도 부모님들과 하면 색다를 것 같긴 합니다. 
게다가 김미경 과장님이 하면 좋을 만한 분 소개해주시기로 했습니다. 

결정했습니다. 올해는 부모님들과 합니다. 
그럼 자연스럽게 내년에는 또 새로운 대상과 하겠지요. 
같은 사업인데도 누구와 함께하느냐에 따라 완전히 다른 그림이 그려질 겁니다. 
또 어떤 의미 단위들을 찾아낼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댓글(4)

  • 이미진
    2020.09.02 17:25

    어르신들의 그림책 이야기를 읽었을 때 마음이 찡하기도 하고
    여운이 깊게 남았었어요.
    아이들 부모님은 어떤 이야기를 쓰실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 손혜진
    2020.09.02 17:37

    부모님과 함께하는 그림책!
    대상을 정하기까지 정한별 선생님이 고민한 과정 기록이네요.
    부모님과 함께하는 누구나 그림책 이야기
    곁에서 조금 들어본 저로서는 부모님과 하길 잘했다 싶어요^^
    다음 이야기도 기대할게요~!

  • 정민영
    2020.09.03 14:14

    와~ '내 아이에게 선물하고 싶은 단 한권의 그림책 ' 벌써부터 궁금하고 기다려집니다!
    저는 아직 아이가 없어서 부모가 아닌 자녀의 입장에서 상상해 보았습니다.
    부모님이 나를 위해 그리신 그림책을 받으면 정말 가슴 벅차고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감동적일 것 같아요.
    그림책을 그리시는 부모님들 뿐만 아니라 그 자녀분들에게도 의미 있고 귀한 '누구나 그림책'이 될 것 같습니다!

  • 김은희
    2020.09.08 09:50

    올해는 아이를 둔 부모님과 함께
    그림책의 여정을 갑니다.
    그 길이 또 얼마나 재미나고,
    행복한 기억들로 가득할까요?
    실제 아이들 키우며 힘들었던 기억도, 아픔도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지나고 보면 그런 상처도 덮을 만큼
    좌충우돌 사랑넘치는 아이들이 있기에
    삶이 살만하다 싶지요.
    부모님과 함께하는 그림책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한별선생님! 늘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