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업 실무학교] 2020 여름 실무자 면접했습니다.

 

 

실무자 면접 

 

여느 때보다 사회복지 현장실습에 많은 지원자가 몰렸습니다.

272시간, 토요일 포함, 6주 동안 진행하는 고난이도 과정인데도 11명이 지원했습니다.

 

2020년부터 실습기관 선정이 강화되고 

코로나19로 실습을 진행하는 기관이 적어서 일까요?

 

지원자를 만나보니 

이미 단기사회사업을 경험한 선배에게 추천을 받기도 하고 

교수님이나 타기관 실무자가 방화11에서 실습을 해야 잘 배울 수 있다고 말씀해주시기도 하고 

그동안 학교를 찾아다니며 단기사회사업을 홍보한 이야기를 기억해서 

지원한 학생이 많았습니다. 

 

코로나19로 실습 기준이 완화되어 

슈퍼바이저 1명이 최대 10명까지 실습지도가 가능했습니다. 

 

2차 실무자 면접으로 지원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선발하기로 했습니다. 

 

 

 

좋은 학생을 만나는 일

 

단기사회사업은 

실습생 한 명이 하나의 사업을 기획 진행 평가까지 수행합니다. 

 

실습생은 

합동연수에서 '복지요결'로 사회사업 근본을 탐구하고 

여러 공부와 연구로 자신의 사업을 어떻게 이룰지 궁리하여 

한 달 동안 주체적으로 이 실무를 이루어 갑니다. 

 

이 일을 잘 이룰 수 있도록 준비된 좋은 학생과 함께함이 좋습니다.  

여러 실습지도자가 하나같이 하는 말입니다. 

 

좋은 학생이 지원하기를 바랐습니다. 

1차 서류 면접을 했고, 2차 실무자 면접을 공지했습니다. 

 

2020 여름 사회사업 실무학교 1차 서류 면접 합격자 안내

2020 여름 사회사업 실무학교 실무자 면접 안내

 

 

 

지원자 환영하기 

 

6월 15일 (월) ~ 16일(화) 10명의 지원자를 

이틀에 나누어 실무자 면접으로 만나기로 했습니다. 

 

'면접'이라고 이름을 썼지만 

딱딱하고 일방적인 면접이 되기보다 

실무자와 지원자가 서로를 알아가는 상호 만남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먼저 자기소개서를 밑줄 치면서 꼼꼼하게 읽었습니다. 

자기소개서를 읽으며 궁금하거나 더 알고 싶은 부분은 메모했습니다. 

 

사회복지 대학생활의 배움과 과정이 어떠했는지

방화11에 지원하기 위해 어떤 준비와 기대가 있는지 

자세히 살폈습니다. 

 

실습생은 6주의 시간을 방화11종합사회복지관과 지역사회에서 활동합니다. 

저는 실습지도자로 6주 동안 실습생의 활동을 돕습니다. 

이 무게를 생각하며 신중히 정성껏 학생의 글을 살폈습니다. 

 

복지야성 대학생 편에 있는 자기소개서 서식을 기관 서식에 맞추어 다듬었습니다. 

 

 

 

실습생 환영 하기 위해 복지관과 면접실을 꾸몄습니다. 

 

복지관 1층 현관에 지원자 한 명 한 명을 소개하는 글귀와 사진을 붙였습니다. 

면접실을 올라오는 계단에 지원자를 환영하는 글귀를 썼습니다. 

 

퇴근 길 복지관 1층에서 만난 어린이집 어느 부모님께서는 

이렇게 환영받는 실습생의 기쁨이 클거라고 응원해주셨습니다. 

 

면접실에는 '방화11과 20년 뒤 사회복지계를 이끌어갈 인재가 만나다' 글귀를 썼습니다. 

이런 귀한 인재를 맞이한다고 생각하니 더욱 진실하게 만나고 싶은 마음이 커졌습니다. 

 

 

 

단기사회사업 경험이 많은 이미진 선생님께 면접을 함께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흔쾌히 응해주셨습니다. 든든합니다. 

이미진 선생님께서 시원한 차와 따뜻한 음악을 준비해주시기로 했습니다. 

10명의 지원자를 2명, 3명씩 나누어 총 4번 나누어 면접을 보기로 했습니다. 

 

 

 

지원자를 만나다

 

이틀 동안 면접을 했습니다. 

모두 늦지 않고 일찍 복지관에 도착했습니다. 

면접 대기실에서 둘셋이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 나눴습니다. 

 

면접을 보기 전후로 관장님과 사무실 직원 분들께 인사드렸습니다. 

 

김상진 관장님께서는 늘 예비 사회복지사 대학생을 교육하는 일이 

현장을 위하는 길임을 알려주시고 응원해주십니다. 

 

사무실 동료들도 한 달 동안 복지관에서 생활하는 실습생에게 관심이 큽니다. 

때마다 맛있는 간식도 사주시고 사업이 잘 안풀릴 때 여러 조언과 도움을 줍니다. 

 

최종 합격 후에 다시 반갑게 인사드리기로 했습니다. 

 

 

 

첫 번째 면접 질문. 

자기소개, 지원동기, 실습에 임하는 각오입니다. 

 

누가 먼저 대답할까요? 

상호 만남이니 실무자인 제가 먼저 소개합니다. 

 

'진실한 마음과 부지런한 발걸음으로 공동체를 살아가는 사회복지사'입니다. 

복지관 8년차 사회사업가입니다. 

대학생과 사회사업을 공부하고 실천하고 나누는 자리가 좋습니다. 

선배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고 싶습니다. 

대학생의 성장이 현장의 성장이라 생각합니다. 

20년 뒤 사회복지계를 이끌어갈 인재를 만난다는 마음으로 실습에 임합니다. 

새벽부터 새벽까지, 실습생과 함께할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이어서 이미진 선생님께서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정성껏 만들어준 차 덕분에 함께 편안하게 이야기 나눴습니다. 

 

실습생의 소개를 들었습니다. 

복지관을 얼마나 이해하고 알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졸업 이후 어떤 진로를 꿈꾸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자기소개서를 살피며 개인별로 궁금한 점을 물었습니다. 

지원자도 복지관과 실습 일정에 궁금한 점을 물었습니다. 

합격 이후 과정과 실습생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을 했습니다. 

 

모둠별로 한 시간 정도씩 이야기 나눴습니다. 

시간이 금방 갑니다. 

 

 

 

합격자 발표, 탈락자와 전화통화 

 

2020 여름 사회사업 실무학교 2차 실무자 면접 합격자 발표

 

기관에서 고심 끝에 2차 실무자 면접 합격자를 결정했습니다. 

여러 이유로 2명은 함께하지 못합니다. 

 

탈락자와 전화통화했습니다. 

 

비록 지금은 방화11과 인연이 되지 않았지만 

서류면접과 실무자면접이 어떠했는지 서로 이야기 나눴습니다.  

 

어떤 부분을 조금 더 보완하면 좋을지 이야기 했습니다. 

앞으로 다른 현장에서 반갑게 만나기를 응원하고 축복했습니다.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방화11 지원 과정이 사회복지 대학생활에서

좋은 도전과 자극, 배움과 성장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3차 당사자 면접

 

1차 서류 면접, 2차 실무자 면접을 마쳤습니다. 

6월 20일(토) 오후에 마지막 3차 당사자 면접을 합니다. 

 

코로나19로 실습 과업의 변화가 많습니다.

당사자 면접도 10인 이하로 조심스럽게 진행해야 합니다. 

어떻게 당사자 면접을 진행할지 주민과 기관과 조금 더 의논해야 합니다. 

 

늦어도 6월 18일 (목)에 세부내용을 안내하겠습니다. 

당사자 면접까지 잘 이루어 최종 합격하기를 바랍니다. 

 

함께할 날을 기다립니다. 

 

 

 

 

 

 

 

 

 

 

 

 

 

 

 

 

 

 

 

 

 

 

 

 

댓글(1)

  • 손혜진
    2020.06.17 13:39

    '20년 뒤 현장을 이끌어갈 인재를 만난다는 마음'
    권대익 주임님이 사회사업실무학교에 열정을 쏟는 이유죠.

    아홉 명의 실습 선생님들과 함께하는
    이번 여름 사회사업실무학교 응원합니다!

    함께하지 못하는 두 명의 실습 선생님, 아쉽습니다.
    방화11 복지관에 실습을 지원한 것만으로도 이미 최고이니,
    다음에 좋은 때 좋은 곳에서 뵐 날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