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초등학교와 함께하는 어버이날 생활복지운동

 

복지관에 들어온 마스크팩 후원품

 

먹거리나누기운동협의회에서 마스크팩이 대량으로 후원이 들어왔습니다. 

 

기관 차원에서 수천장이나 되는 마스크팩을 어떻게 의미있게 사용할지 궁리했습니다. 

어버이 날이 곧 다가오니 마스크팩 생활복지운동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런 사업을 조직적인 차원에서 함께 빠르게 결정할 수 있는 힘이 무엇일까요? 

 

먼저 지난해 전체 직원이 김세진 선생님께 생활복지운동 강의를 들었습니다.  

생활복지운동이 무엇이고 왜 필요한지 공부했습니다. 

어느 태권도 체육관에서 어버이날에 실천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모두가 감탄하며 생활복지운동의 힘을 알았습니다. 

 

조직 전체가 함께하는 공부. 

이것이 뜻있게 실천할 수 있는 힘입니다. 

 

 

수천개의 마스크팩이 이렇게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후원물품도 사업도 의미있게 사용하고 진행 할 수 있습니다. 

 

 

 

 

기획하기 

 

곁에있기팀이 속한 방화동 지역의 방화초등학교

이어주기팀이 속한 공항동 지역의 송정초등학교에서 

마스크팩 생활복지운동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어주기팀 이미진 선생님께서 먼저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앞서 만든 가정통신문을 참고하며 방화초등학교 생활복지운동을 기획했습니다. 

먼저 실천하고 자료를 공유해준 이미진 선생님 덕에 쉽게 기획했습니다. 

고맙습니다. 

 

 

방화초등학교 학부모이기도한 김미경 과장님과 생활복지운동을 의논했습니다. 

학부모 입장에서 생각을 보태주셨습니다. 

 

"학교 가정통신문 서식에 맞춰 안내문이 나가면 좋겠어요. 

교문 앞에서 이런 저런 홍보지가 많이 오는데 학부모들은 가정통신문이 아니면 잘 보지 않아요."

 

김미경 과장님 덕분에 가정통신문 만드는 일이 수월했습니다. 

고맙습니다. 

 

 

방화초등학교 홍수경 선생님과 통화했습니다. 

오래 전에 연락주셨는데 병가 기간이라 늦게 연락드렸습니다. 

 

건강 걱정해주셨습니다.

이번 생활복지운동 어떻게 할지 의논했습니다. 

 

"가정통신문은 학교에서 출력할 수 있어요.

마스크팩도 수백개를 일일이 포장하시려면 힘드실거예요. 

상자 통째로 갔다주시면 학교에서 배분할게요." 

 

복지관에서 가정통신문을 일일이 출력하거나 

마스크팩을 포장하면 많은 일손이 필요합니다. 

 

홍수경 선생님 덕분에 수월하게 준비했습니다. 

고맙습니다. 

 

 

가정통신문 내용도 그대로 첨부합니다. 

 

 

 

생활복지운동 참여 후기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으로 

 

 

생활복지운동의 평가는 '이야기'입니다.

각 가정에서 어떻게 실천했는지, 실천하면서 마음이 어떤지 이야기를 수집합니다. 

 

 

이 이야기를 어떻게 모을까요? 

 

직접 학부모들을 찾아가서 만나면 좋지만

현실적으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있습니다. 

 

기관용 손전화나 실무자 손전화가 있으면 문자로 참여 후기를 받을 수 있지만

개인 번호가 공개되니 서로 조심스럽습니다. 

 

이어주기팀 이미진 선생님께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사용한다고 들었습니다. 

개인정보도 보호되면서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방식입니다. 

단체대화방이 아니라 일대일로 문자를 주고 받을 수 있으니 부담도 적습니다. 

 

오픈채팅방 사용법을 배웠습니다. 

방화초등학교에서도 이 방법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좋은 방법 알려준 이미진 선생님께 고맙습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온라인 주소

https://open.kakao.com/o/sxYdsDnb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만들고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렸습니다. 

 

 

 

반갑고 따뜻한 알림소리

 

5월 7일, 학교에서 가정통신문과 마스크팩이 배포했습니다. 

그날 저녁과 다음 날까지 오픈채팅방 알림이 계속해서 울렸습니다. 

 

20여명이 넘는 가정이 참여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가슴 따뜻한 사진과 이야기가 가득했습니다. 

 

이가운데 몇가지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날 방화초등학교 500여명의 아이들이 이 생활복지운동에 참여했습니다. 

 

2019년 어버이날, 각 가정마다 저녁 풍경을 그려봅니다. 

온 가족이 둘러앉아 서로 마스크팩을 붙여주었겠지요?

 

자녀가 부모님께 마스크팩을 붙여드리며 안마하고 

부모는 자녀에게 꼬옥 포옹합니다. 

 

해마다 이런 생활복지운동을 하면 좋겠습니다. 

어버이날을 구실로 부모와 자녀에게 사랑한다고 표현하면 좋겠습니다. 

 

따뜻한 우리 방화동이 그려집니다. 

 

 

댓글(2)

  • 김상진
    2019.05.20 09:44

    둘째 딸을 방화초등학교로 전학을 시켜야 하나요?
    지역의 다양한 기관들과의 연계, 그리고 기관안에서 협업까지 이루어졌기에 가능했던 시도로 생각됩니다.
    행복해 하셨을 저녁 풍경을 상상하며 흐뭇한 미소를 짓습니다

  • 양원석
    2019.05.29 15:22

    우와~ 어쩜 이렇게 창의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을까요?
    학교에서 선생님께서도 적극 의견 주시고,
    가족도 훈훈한 이야기 공유해 주시고,
    직원분들도 서로 공유하시고~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