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기웃] 책봄(주부책모임)

(글쓴이 : 정민영 사회복지사)



이웃기웃은 지역주민이 공통의 관심사를 주제로 이웃과 어울리는 이웃 동아리 사업입니다.
지역주민이 이웃과 함께하고 싶은 주제로, 하고 싶을 때, 할 수 있는 만큼 하실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웃모임이 오래 이어지다보면 처음과 달리 열정이 식기도 합니다. 대체로 책을 주제로 만나는 모임은 이런 권태기가 없습니다. 다양한 책을 읽을 때마다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복지관 사회복지사의 책모임은 관계를 맺으려는 구실이 분명하지만, 책을 함께 읽는 가운데 얻는 지혜도 모임을 유지하게 하는 중요한 요인입니다.
「복지관 지역복지 공부노트」


책봄은 30, 40대 방화동 주부들이 모여서 책을 읽고 이야기하고 생각을 나누는 부담 없는 주부책모임입니다.
책봄의 인연은 작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기존 참여자셨던 김*선 님은 취업으로 올해 함께 하기 어렵게 되었지만
신규로 정*현 님과 정*경 님이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책봄 참여자 소개
임*진 님은 작년부터 책봄에 참여하신 40대 주부입니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책봄의 맏언니 역할을 해주고 계십니다.
평소에도 책을 좋아하시고 틈나는 대로 책을 읽으십니다.
책모임에도 늘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대화를 이끌어주십니다.

올해 임*진 님에게는 새로운 꿈과 목표가 생겼습니다.
당신의 전공과 관심사를 살려 동네에 작은 공방을 차리셨습니다.
공방 오픈 준비로 분주하신 와중에도 시간을 내어 모임에 빠지지 않고 참여하셨습니다.
공방에서 책모임도 하자고 먼저 제안해 주셨습니다.
소중한 공간을 흔쾌히 내어주신 임*진 님께 감사합니다.

김*암 님은 세 아이를 키우는 30대 주부입니다.
작년에는 막내아들과 함께 책모임에 참여하셨습니다.
유모차를 끌고 열심히 모임에 오시던 김*암 님의 모습이 생생합니다.
올해는 막내아들이 어린이집 등원을 시작하면서 지금은 한결 가벼운 걸음으로 참여하고 계십니다.

이*은 님도 30대 주부로 작년에 아이와 함께 책모임에 부지런히 참석하셨습니다.
작년에는 뱃속에 있었던 소중한 아이가 1월에 태어나 지금은 엄마와 함께 책모임에 오고있습니다.

신규 참여자 정*경 님은 결혼으로 방화동에 이사와 동네에 아는 이웃이나 친구가 없으셨습니다.
책모임을 통해 동네 이웃을 사귈 수 있어서 기뻐하셨습니다.
정*경 님에게도 최근 기쁜 소식이 생겼습니다.
기다리던 아이가 찾아왔습니다.
모두 진심으로 축하인사를 전했습니다.

"정말 신기하네요. 작년에는 *은 님이 뱃속에 아이가 있었는데 올해는 출산해서 함께 오고
갓난아기였던 *암 님 아이도 올해는 어린이집을 갔는데 또 임산부가 생겼네요."

"올해 책모임에서 태교하고 내년에는 *은 님처럼 아이랑 같이 오면 좋겠네요."

신규 참여자 정*현 님은 8월부터 새로운 일을 시작하십니다.
직장에 다니기 전까지 책모임에 참여하고 싶다고 신청하셨습니다.
짧은 기간이라도 함께 하고 싶음 마음이 크셨습니다.

 



책모임 방식
참여자분들과 의논하며 올해 책모임 방식을 다시 정리했습니다.
함께 책 읽고 이야기를 나누면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에 사전에 책을 읽어와서 모임을 하기로 했습니다.
책을 꼭 읽어와야만 모임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육아, 집안일, 회사 일 등 개인 사정으로 책 읽을 시간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책을 읽어오지 않아도 부담 없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책모임에서 읽을 책은 참여자분들이 돌아가며 정합니다.
본인이 평소 읽고 싶었던 책, 책모임에서 함께 읽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어려운 책 등
서로에게 추천해 줍니다.



강원국의 <어른답게 말합니다> 책을 읽고
올해 책모임에서 처음으로 읽게 된 책은 강원국의 <어른답게 말합니다> 입니다.

 

" 작가님의 아내가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남편이 사표를 던지고 왔는데도 어떻게 이렇게 말을 할 수 있을까요. 나도 남편한테 이렇게 말을 해야지 하는데 쉽지가 않아요."

 

"아이한테 말하는 내 모습과 말투가 싫을 때가 있어요. 화가나도 참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를 해줘야하는데 어렵네요."


책을 읽으면서 남편에게 자녀에게 말하는 본인의 모습을 성찰했다고 합니다.

대화를 하며 자연스럽게 서로의 삶 이야기를 합니다.
서로의 말에 경청해 주고 공감해줍니다.
고민도 나누고 위로도 합니다.
이야기를 듣고 나누는 것만으로도 긍정적인 힘을 얻어가고 있습니다.


책모임 참여 소감
책모임이 끝나고 참여자분들께 간단한 소감을 여쭈었습니다.
책모임 덕분에 이웃이 생겼다는 말에 사회복지사로서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지역주민을 알고 사귈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좋다는 말에 감개무량합니다.
참여 소감이 사회사업가의 역할과 이웃기웃 사업의 의미를 설명해 줍니다.
주부책모임 하길 참 잘했다 싶습니다. 사회사업가로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샘솟습니다.

 

 

책모임을 통해 지식도 얻지만 이웃도 얻습니다.
책을 구실로 이웃관계가 자라고 더욱 깊어지고있습니다.



다음 모임 때 읽고 나누는 책은 김*암 님이 추천한 최태성 작가의 <역사의 쓸모>입니다.
또 얼마나 풍성하고 귀한 이야기를 나눌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댓글(1)

  • 손혜진
    2022.07.10 19:31

    지난해 시작되었던 주부책모임이 올해도 진행되고 있어요.
    구성원이 바뀌며 새로운 이웃 관계도 만들어졌네요.

    민영 선생님이 참여자분들의 소감을 업무 메신저로 팀에 공유해줬지요.
    사회복지사로서 기쁘고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느껴졌어요.
    이웃기웃으로 얻고자 했던 이웃 관계를 실제 참여자분들의 소감으로 확인하니
    민영 선생님 말대로 '감개무량'하고 좋았어요.
    민영 선생님 덕분에 같은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임이 끝나는 시간이 점심 시간 이후라
    늘 늦은 점심을 먹는 민영 선생님이 마음에 걸렸는데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을 가지니 고맙습니다.

    이웃 관계를 바탕으로 이후에 엄마로서 아내로서 또는 좋은 이웃으로서 무언가 하고 싶어하신다면
    적극 도와드리면 좋겠어요. 엄마 파워는 대단하잖아요~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