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안녕!] 공항동 3월 인사캠페인 진행

글쓴이 : 정해웅 사회복지사

 

 

지난 2, 공항동 송정역 부근 상가 47곳을 돌아다니며 인사드렸습니다.

아직도 올해 첫인사를 다니며 관계 맺었던 설렘이 가득합니다.

발로 뛰며 인사드리고 마을을 이해했습니다.

인사가 관계의 시작임을 배웠습니다.

 

공항동 2월 인사캠페인 기록 | https://banghwa11.tistory.com/1236

 

3월부터 강수민 사회복지사 선생님이 이어주기 팀에서 함께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신입 사회복지사에게 마을 인사는 인사드리기 좋은 구실입니다.

어떻게 관계를 맺고 인사드릴지 상상하니 즐거웠습니다.

 

강수민 선생님께서 신입 사회복지사가 둘이나 있으니

팀 단체 사진을 찍어 안내자료에 넣자고 제안해주셨습니다.

 

좋은 날 사진 찍었어요~ | https://banghwa11.tistory.com/1288

 

공항동에서 활동하며 조금이라도 우리를 아는 주민이 많아지길 바라는 마음이 동했나 봅니다.

얼굴을 아는 사이가 되고, 인사하는 사이가 관계의 시작입니다.

그렇게 지역 주민과 아는 사이가 되는 바람을 안내지에 담았습니다.

 

마을 인사 안내자료(왼쪽 3월 인사캠페인 포스터, 오른쪽 이어주기 팀 소개 사진 )

 

송정역 근처를 중심으로 인사드렸던 상점에 다시 인사드렸습니다.

인사를 한번 드렸던 상점 문을 열 때는 괜히 더 편안한 마음입니다.

얼굴을 기억해 주시는 분들과는 아는 사이가 된듯한 기분에 신이 납니다.

처음 뵙는 분들께는 더 반갑게 인사드렸습니다.

사회복지사부터가 공항동이 우리 마을이 되어가는 과정에 설렘을 느낍니다.

 

2월 인사드릴 때 드렸던 인사캠페인 스티커와 배지를 상점 인테리어로 꾸며 놓은 사장님들도 계셨습니다.

활동 의미에 공감해주시고 많은 분이 볼 수 있도록 캠페인 가치를 전해주심에 힘이 났습니다.

 

2월 마을 인사드릴 때 드렸던 인사캠페인 스티커, 배지를 비치해 놓으신 상가 주민들

 

인사드리며 3월 인사캠페인의 주제와 의미도 전했습니다.

따뜻한 봄이 성큼 다가온 요즘.

그리운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자고 제안드렸습니다..

코로나19로 물리적 거리가 멀어져도 마음의 거리는 가까워졌으면 하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포스터를 부착해주신 상가 주민들

 

“온오프 카페, 술짠, 광명부동산, 청년다방, 송정생상겹살, 로얄전자담배, 들녘,

아는형님, 배러댄와플, 공항동주민센터

 

10곳에서 인사캠페인 포스터 부착에 협조해주셨습니다.

 

술짠 식당 사장님께서는 포스터가 예쁘고, 좋은 의미를 전할 수 있어 좋다라며

상가 안팎으로 인사캠페인의 의미를 전하는 캠페인에 동참해주셨습니다.

캠페인에서 디자인 역시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들녘 식당은 다른 상가에 포스터 부착하는 모습을 보고

우리 가게에도 하나 붙여달라며 캠페인 실천에 참여해주셨습니다.

 

주민분들이 오고 가며 포스터를 보고 친구, 이웃을 한번 떠올렸으면 좋겠습니다.

오랜만에 친구와 반가움을 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골목골목도 인사드리고 싶어요

송정역 주변으로 지역탐방을 다니며 총 상가 57곳에 인사드렸습니다.

하지만 송정역 부근의 상가로 한정되어 있어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골목골목도 인사드리며 골목 상가들과도 마을의 생동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저희 내일 공항동 나갈 때 골목 중심으로 상가에 한 번 더 인사드리고 캠페인 제안하는 거 어때요?”

 

마침 다음날 공항동 꿈샘누리공방 김화경 대표님과 만남이 약속되어 있었습니다.

마을에 나오는 김에 인사드리지 못한 골목에도 인사드리고 싶었습니다.

 

한수현 팀장님은 개인 일정이 있어 강수민 선생님과 둘이 공항동으로 향했습니다.

신입 사회복지사 둘이 인사를 구실로 마을을 돌아다녔습니다.

공항동 도시재생센터를 중심으로 미용실, 분식집, 문구점, 카페, 반찬가게 등에 인사드렸습니다.

 

바른손문구점(구 한솔) 캠페인 포스터 부착 사진

 

바른손문구점은 처음 인사드리는 상가이지만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곳이기 때문에 포스터 부착을 제안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친구를 한 번 더 생각하고 연락하는 의미 있는 캠페인을 소개하고 싶어요

 

아이들에게 따뜻한 메시지가 된다고 생각하셨는지 잘 보이는 곳에 포스터 부착을 허락해주셨습니다.

그렇게 “바른손문구점, 꿈샘누리공방, 부산어묵, 공항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4곳에서 인사캠페인 포스터 부착에 협조해주셨습니다.

 

 

이틀간 총 상가 64곳에 인사를 다녔고,

14곳의 상가에서 인사캠페인에 공감해주시고 포스터를 부착해주셨습니다.

포스터 부착에 협조해주신 상가도, 인사만 드렸던 상가도 계속 인사드리며 관계를 쌓고 싶습니다.

 

복지관을 응원해주셨던 분들도 많았습니다.

이웃과의 인사, 관계에 공감해주시며 힘을 주셨던 분들도 많았습니다.

다음에는 더 깊게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하는 캠페인을 상상해보고 싶습니다.

 

이웃과 인정을 위한 가치에 공감하고 함께하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마을에 나와 일을 하니 더 정이 생깁니다.

신입 사회복지사에게는 참으로 귀한 시간입니다.

 

다음 지역탐방과 인사캠페인이 기다려집니다.

댓글(8)

  • 김상진
    2021.04.12 09:11

    곳곳에 인사를 드리며 관계를 맺는 것이 실천의 시작일 수도 있지요!
    응원합니다

  • 박성빈
    2021.04.12 10:34

    뱃지와 스티커가 아기자기하게 이쁜 인테리어 용품이 되네요~
    골목골목 돌아다니며 사장님을 만나느라 세분이서 고생많으셨겠어요
    공항동 사장님들과의 만남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지네요
    고생하셨습니다~!

  • 강수민
    2021.04.12 14:56

    공항동이 '우리동네'가 되어가는 과정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고, 운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던 하루였어요~
    힘든 줄도 몰랐던 것 같아요. 어쩌면 힘든 것 보다 캠페인에 함께해주시고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많으니 더 들떴던 것 같습니다!

    처음 인사드렸는데 손에 들고 있던 포스터를 보시고 뭐냐며 붙여도 된다고 흔쾌히 말해주신 문방구, 아는형님 사장님
    무뚝뚝한 표정이라 '캠페인 참여 안해주시면 어떡하지 ... ' 싶었으나 지난번 지역인사 때 드린 스티커를 보기 좋은 곳에 붙여주신 전자담배가게 사장님
    시원한 음료 마시라고 주신 술짠 사장님
    앞집 가게에 포스트 부착하니 "뭐에요? 우리 가게에도 하나 붙여줘요." 라며 반겨주신 사장님..
    모두 좋은 이웃같아요. 공항동에 이렇게 계속 인사드리고 싶게 만드는 매력있는 분들이 계시니! 행복하네요!

    동네,안녕! 캠페인이 처음인 저는 한수현 팀장님, 정해웅 선생님 모습을 보고 따라했습니다. 어설프게 따라했지만, 다음엔 '서당 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처럼 두 분처럼 자연스럽고 귀에 쏙 들어가게 잘 설명하고 싶습니다! 보고배우겠어요ㅎㅎ 고맙습니다!
    그리고 옆에서 지난번에 인사드렸던 곳, 아닌 곳 친절하게 설명해주시고 잘 설명할 수 있도록 응원, 용기 주셔서 고맙습니다!

    다음 동네,안녕! 캠페인도 열심히 인사하고, 실천하실 수 있도록 돕고싶습니다.

  • 권대익
    2021.04.12 15:38

    2월에 인사하며 드린 스티커와 배지를
    사장님께서 당신 상가에 예쁘게 인테리어 하신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이 인테리어를 보고 세 분이 얼마나 큰 환호와 감사를 했을지 눈에 그려집니다.
    이 감사가 사장님께도 잘 전달이 되었을 겁니다.

  • 권대익
    2021.04.12 15:44

    정해웅 강수민 선생님, 두 분이 골목을 다니며 여러 상가에 인사 드렸군요.
    공항동에서 현지완결형 사업을 이루어가는 과정을 응원합니다.
    이렇게 사회사업 잘 실천하는 모습이 멋져요.

  • 권대익
    2021.04.12 15:45

    이틀 동안 인사드린 곳이 64곳.
    대단합니다.

    이런 관계가 공항동 사회사업을 이루어가는 데 좋은 바탕이 될겁니다.
    응원합니다.

  • 김은희
    2021.04.14 14:19

    신입, 전입은 인사드리기 좋은 구실이지요.
    2월에 한수현팀장님과 한 번 해봐서 3월에는 더 자신감을 갖고 하셨군요.
    송정역 근처 뿐 아니라 골목을 다니며 인사드리고,
    의미있는 캠페인 소개와 포스터 부착!
    이웃, 상가에서 도와주시니 가능합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공항동 누비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늘 응원합니다.

  • 손혜진
    2021.04.15 08:36

    '우리 동네'로 느끼는 과정, 뭔지 알 것 같아요!
    이어주기팀 선생님들의 설렘과 벅참, 기쁨이
    글을 통해 제게도 느껴집니다.

    방화2동에서 기존에 좋은 관계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활동을 제안하고 이루며 사회사업 재미를 느껴요.
    공항동에서는 관계를 맺기 시작하는 단계라 또 다른 상황이겠지요.
    어려움이 있겠으나 좋은 이웃, 상가 사장님 한 분 한 분 알아가고,
    이어주기팀 존재를 알리는 재미와 기쁨도 있을 것 같아요.

    이틀간 무려 64곳에 인사드리고 그 가운데 14곳에서 인사캠페인에 동참해주시다니
    21% 성공률, 대단해요!
    앞으로도 공항동 골목 구석구석 누비며 관계 맺고
    이웃들 인정 나누는 일 많이 주선할 수 있기를 바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