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최종평가회 - 감사와 감동이 있는 시간

 

 

감사와 감동이 넘치는 2020 최종평가회 

 

 

 

 

방화11종합사회복지관은 연말에 최종평가회를 합니다. 

해마다 감사와 감동이 넘쳤습니다. 

올해도 그러했습니다. 

 

 


'평가는 잔치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이렇게 합니다.

banghwa11.tistory.com/1147

 

'평가는 잔치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이렇게 합니다.

방화11의 최종평가회 방화11종합사회복지관은 연말마다 <복지요결> 평가 방식으로 (실리) 평가회를 합니다. 평가회는 ‘잔치’입니다. 평가회를 이렇게 하면 평안하고 재미있습니다. 눈물 나게

banghwa11.or.kr


 

 

2020 최종평가회 기획

 

최종평가회는 김은희 부장님께서 전체를 계획합니다. 

 

최종평가회를 어떻게 이룰지 

조별로 어떤 나눔을 할지 

궁리하고 계획하셨습니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복지요결> 평가 방법대로 이룹니다. 

 

사전에 조별로 추억 사례 배움 강점 희망 감사 나눔을 합니다. 

전체 직원이 모여서 나눈 이야기를 정리해서 다시 발표합니다. 

 

서로 포옹하고 응원하고 노래합니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잔치입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제약이 많습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둡니다. 

간식도 먹지 않고 1년에 한 번 있는 회식도 취소했습니다. 

눈빛과 마음으로 동료를 응원하기로 했습니다. 

 

 

 

 

조별 모임 

 

김상진 관장님과 김은희 부장님을 제외하고 

21명의 직원들이 4개조를 이루었습니다. 

 

소통 - 권민지 신택원 원종배 정한별 이미진 오진명

사람중심 - 권대익 염은주 김민지 정해웅 강수민 

성장 - 한수현 김수재 이혜성 박성빈 김빛나 

인재 - 손혜진 신미영 박은하 정민영 김국현 

 

이렇게 4개조로 5~6명을 이루었습니다. 

조별 모임 전에 방화11이 왜 이렇게 평가를 준비하는지 다시 설명했습니다. 

 

 

 

2020 최종 평가회 준비, 사람중심조 사전 모임을 했습니다.

banghwa11.tistory.com/1149

 

2020 최종 평가회 준비, 사람중심조 사전 모임을 했습니다.

2020 복지관 최종평가회를 준비합니다. 2019년 최종평가는 이렇게 했습니다. '평가는 잔치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이렇게 합니다. 복지관과 주간보호센터까지 23명의 직원입니다. 관장님과 부

banghwa11.or.kr

 

 

조별로 2~3시간 정도 사전에 모였습니다. 

추억 사례 배움 강점 희망 감사 나눔을 했습니다. 

 

모둠마다 풍성했습니다. 

얼마나 재미있었는지 서로 자랑했습니다. 

 

사람중심조는 직원휴게실에 모였습니다.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사례 나눔을 하면 동료를 진심으로 응원하고 칭찬했습니다. 

내 일의 의미를 알아주는 동료가 있으니 힘이 났습니다. 

 

 

 

세번째 최종평가회에 참여하는 김민지 선생님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맛에 방화11에서 최종평가회를 기다리죠!"

 

 

 

 

 

오늘은 최종평가회 날

 

부장님께서 최종평가회 사회를 맡겨주셨습니다. 

어떻게 모임을 더 풍성하게 이룰지 궁리했습니다. 

 

 

6가지 나눔을 4번에 나누어서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1교시 - 추억 나눔 (2× 21= 42분 / 교대 시간과 쉬는 시간 18분) 

2교시 - 사례 나눔 (3× 21= 63분 / 교대 시간 7분)

3교시 - 배움과 강점 나눔 (3× 21= 63분 / 교대 시간과 쉬는 시간 17분)

4교시 - 희망과 감사 나눔 (3 × 21 = 63분 / 교대 시간과 쉬는 시간 17분)

 

조별로 앞에 나와서 주어진 시간만큼 발표하는 겁니다. 

자신의 이야기는 자기가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사람이 대신 이야기하면 실감이 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여러 일을 동료에게 부탁했습니다. 

 

이미진 선생님께 배경음악 선곡을 부탁했습니다. 

신나는 음악, 잔잔한 음악을 잘 골라 달라고 했습니다.

작년에도 적절한 음악으로 멋진 분위기를 이룬 음악 실력가입니다. 

 

정해웅 선생님께 타임키퍼를 부탁했습니다. 

개인 발표 시간이 20초 정도 남았을 때 '할리갈리' (보드게임) 종을 쳐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말할 기회를 고르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원종배 선생님께 노트북 설치와 엽서와 연필을 준비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제가 정신없이 헤메고 있을 때 도움을 구할때마다 흔쾌히 도와주셨습니다. 

 

 

 

발표하는 내내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즐거웠습니다. 

 

추억 나눔에서 동료와 당사자와 즐거운 추억을 사진을 보며 실감나게 이야기했습니다. 

동료의 추억을 보며 함께 그 순간을 추억했습니다. 

 

사례 나눔에서 올해 코로나 상황에서도 뜻있게 이룬 이야기를 발표했습니다. 

새내기 선생님들께서도 얼마나 신나게 이야기 하던지 듣는 내내 감탄했습니다. 

평소 잘 모르는 다른 팀의 이야기를 알 수 있었습니다. 

 

배움 나눔을 하며 올해 무엇을 배우고 느꼈는지 말했습니다. 

동료의 배움을 들으며 나의 배움을 생각했습니다. 

코로나 상황에서도 배움이 큽니다. 

 

강점 나눔을 했습니다. 

자신의 강점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했습니다. 

동료가 알아준 강점도 이야기했습니다. 

함께 맞장구 치며 응원했습니다. 

 

희망 나눔을 했습니다. 

내년에 어떻게 일하고 싶은지 무엇을 이루고 싶은지 말했습니다. 

동료가 잘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 나눔을 했습니다. 

실명을 언급하며 구체적인 상황을 말하며 감사했습니다. 

동료를 더 잘 섬기고 돕고 싶은 마음이 커졌습니다. 

 

 

 

 

마지막 특별 시간을 맞이했습니다. 

 

2018년은 각 팀 관리자가 엽서를 써주었고 

2019년은 마니또로 뽑은 동료에게 엽서를 써주었습니다. 

 

올해는 여러 일로 미리 준비하기 어려웠습니다. 

대신 자기 자신에게 쓰는 엽서를 쓰기로 했습니다. 

10분 정도 시간을 갖고 자신에게 짧은 편지를 썼습니다. 

잔잔한 배경음악을 들으며 한해 수고한 자기 자신과 동료를 생각했습니다. 

 

한명씩 앞에 나와서 발표했습니다. 

멋진 조명으로 무대를 꾸몄습니다. 

동료의 발표가 끝나면 포옹 대신 따뜻한 눈빛과 목소리로 이렇게 외치며 응원하기로 했습니다. 

 

'OOO 선생님, 잘했고 잘해왔고 잘할거야.'

 

23명의 방화11 동료가 모두 발표했습니다. 

동료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들었습니다. 

눈물과 웃음이 교차했습니다. 

 

 

 

 

 

최종평가회 소감 

 

방화11 최종평가회는 따뜻합니다. 

방화11 최종평가회는 잔치입니다. 

 

한해 마무리를 했습니다. 

내년에 사회사업도 동료관계도 잘하고 싶습니다. 

 

동료들에게 댓글로 소감을 부탁할 예정입니다. 

댓글을 모아 이 부분에 정리하겠습니다. 

 

 

 

 

 

댓글(4)

  • 김상진
    2020.12.23 22:49

    기분좋은 웃음과 짠한 눈물, 그리고, 뜨거운 감동이 있는 평가희였습니다.
    덕분에 2020년을 돌아보고 새로운 2021년을 잘 준비할 수 있을 듯 합니다.
    함께 한 모든 직원들을 축복하고 응원합니다

  • 정해웅
    2020.12.24 09:18

    처음 겪어보는 잔치와 평가회였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아닐때는 얼마나 더 신이날지 상상하게 됩니다.
    웃음뿐만 아니라 감동과 배움도 있는 시간이었기에 더 따뜻했습니다.
    동료분들을 더 알아갈 수 있어 좋았습니다. 2021년 사회사업을 준비하는데 힘이 납니다.
    좋은 동료가 있어 더 신이납니다. 더 재밌게 일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김민지
    2020.12.30 18:46

    주임님! 써주신 최종평가회 기록을 읽으니 또 신이 납니다.
    사람중심조 조별평가를 마치고 나와서 정말 벅차고 신났었어요.
    일년동안 지낸 복지관 살이 안에서 고르고 골라
    내가 잘하고 기억에 남은 추억, 사례, 강점, 배움, 소망, 감사를 나누니
    웃으며 이야기하게 되고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게 되었어요.
    동료들 이야기 들으며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니까 더 힘나고 즐거웠어요.
    그러니 절로 말이 나오더랍니다.
    "이 맛에 방화11에서 최종평가회를 기다리죠!"

    각 조장님들께서 동료들이 평가회를 잘 준비 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거들어 주시고 잘한 일, 강점 위주로 이야기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덕이에요.

    그렇게 조별평가를 마치고 전체 최종평가회를 기다리니 신날 수 밖에요.
    미진 선생님의 선곡 센스로 하루종일 신이나서 어깨춤을 추다가 왔지 뭐에요!
    전 직원이 자신의 사례를 직접 나누니
    더 자랑하고 싶고 더 응원 받고 싶고
    감사를 전하고 싶어서 수다쟁이들이 되기도 했어요.

    세번째 경험해보니 이제 정말 느껴졌어요.
    이게 바로 방화11의 최종 평가 잔치구나.
    내가 같이 만들어가는 평가회구나.

    이런 평가회가 되도록 준비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김은희
    2021.01.07 14:55

    한 해동안 제대로 의미있게
    실천하고자 노력했다면
    평가회는 그 이야기들로 이루는 축제였어요.
    동료들의 이야기로 재미났고,
    실천에 감동하고,
    내년에는 어찌해볼지 또 힘을 얻습니다.
    방화11 동료들과 함께함이 복입니다.